HOME College Admissions Columns
어플리케이션 에세이를 잘 쓰면 성적이 나빠도 좋은 대학을 간다던데... 도대체 얼마나 잘 써야 좋은 대학을 갈 수 있을까요?
Written by Eric Shim | Published. 2016.05.10 13:22 | Count : 1680

이 질문의 대답은 거의 모든 경우 “No” 이다. 어플리케이션 에세이를 잘 쓴다고해서 성적이 안되는 아이가 좋은 대학에 들어가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될것이다. 하지만 비슷한 성적의 아이들 중에서는 단연 나를 돋보이게 할 수 있을것이다. 반대로 성적이 좋은 아이가 에세이를 성의있게 쓰지 않거나, 너무 많은 문법적, 논리적 오류가 있는 에세이를 썼을때 떨어지는 경우를 필자는 너무 많이 보아왔다.

한 학생의 부모님이 전화를 주셔서 아이비 리그의 한 학교를 갈것을 목표로 공부를 하던 아이인데 최근에 GPA가 좀 많이 떨어졌다는 말씀을 안타깝게 하셨다. 그리고 SAT 도 겨우 2000점 정도를 넘기면서 아이비 리그에 도전을 하기에는 조금 부족한 부분이 없지 않았지만, 부모님은 꼭 아이비 리그를 보내야 한다면서 고집을 부리셨다. 에세이를 잘 써서 좋은 대학에 간 케이스를 많이 보셨다면서 그 아이도 에세이를 잘 써서 아이비 리그 대학에 진학을 하기를 원하셨다. 그 부모님은 어플리케이션 에세이가 모든것을 해결할 수 있는 만능이라고 생각하셨던 모양이다.

먼저 부모님들이 어플리케이션 에세이에 대해서 잘 못 알고 계신것들을 몇개 짚어봐야 할 것이다. 많은 부모님들이 성적이나 SAT 점수가 낮을때에는 에세이를 잘 쓰면 대학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부모님이 계신가 하면, 에세이를 화려하게 수상 경험이나 내가 이뤄온것을 많이 나열하여 내가 얼마나 대단한 아이인가에 대해 잘 보여주었을때 좋은 대학에서 쉽게 어드미션을 받을것이라고 생각하시는 경우가 많은듯 하다. 하지만 많은 경우 에세이를 빼어나게 써서 성적이 안되는 아이들이 대학에 입학할 수 있는 경우는 거의 드문 경우이다. 필자가 같이 얘기해 본 몇몇 어드미션스 오피서들은 좋은 에세이를 통해 기본 성적이 되는 아이들 중에서 더 뛰어난 아이들을 뽑는것이고, 성적이 좋은 아이들 중에서도 에세이를 통해 나타난 인성이 떨어지는 아이들을 걸러내는 작업이라고 얘기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쓴 에세이가 좋은 에세이 인지 부모님과 같이 한번 생각해 보면 좋겠다. UC 혹은 Common어플리케이션을 살펴 보면 각 학년별로 택한 과목과 그 각 과목의 성적과 GPA, SAT 점수와, SAT II의 점수, 각 학년별로 했었던 봉사활동, 과외활동및 그동안 받았던 상등을 자세히 나열하게 되어 있다. 우리 아이의 모든것을 숫자와 점수로 표현을 하는것이 대부분이다. 에세이는 이런 드라이한 숫자만의 어플리케이션에서 나를 드라마틱하게 살아있게 만드는 유일한 방법이다. 에세이를 통해 인간적인 면을 얼마나 부각시키는가가 관건인 것이다.

각 대학에서는 몇천에서 몇만개의 에세이를 불과 몇십명의 어드미션스 오피서가 다 읽어야 한다. 이는 현실적으로 모든 에세이를 첫 문장부터 마지막 문장까지 꼼꼼히 읽는다는게 불가능하다는 이야기이다. 각 에세이에 이들은 3분에서 10분정도의 시간을 할애해 읽게된다. 이때문에 에세이가 잘 쓰였다는것은 첫 문단에서도 첫 문장에서 결정된다고 볼 수 있다. 첫문장에서 이 에세이를 끝까지 읽고 싶게 만든다면 성공한 에세이라고 볼 수 있겠다.

또 어플리케이션 에세이는 학생의 자서전격인 에세이가 아니고 자신의 인생을 바꾼 한 순간을 드라마틱하게 쓰거나, 어떤 사건이나 사람을 통해 자신이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를 간결하고 정직하게 써야한다. 물론 가벼운 농담등으로 에세이 자체를 가볍게 만들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동안 받은 상을 쭉 나열하는것도 자기 과시의 느낌이 없게 세련되게 써야 한다. 예를들어 고등학교때 받은 Academic Achievement Presidential Award 같은 경우는 한 학교에서 한명, 혹은 두명이 받지만 미국내에 15,000여개의 고등학교가 있고, 각 학교에서 2명만 받는다고 보면 나는 대통령상을 받은 30,000명중의 하나라고 광고하는 것 밖에 되지 않는다. 차라리 어떤 것을 내가 목표와 사명을 가지고 열심히 했을때 모든 선생님과 카운셀러가 날 대통령상을 받도록 추천했다고 쓰면서 상보다는 어떤 목표와 사명을 위해 최선을 다한 나의 모습을 부각시키는게 더 좋은 그림일 것이다.

아이비 마스터 아카데미는 매년 대학 어플리케이션및 에세이를 도와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먼저 에세이 세미나를 통해서 학생들이 에세이에 대한 큰 흐름을 파악하고, 두번째로는 필자가 컨설팅을 통해 학생에게 맞는 대학을 모두 셀렉트하고, 셀렉트한 대학에서 요구하는 에세이 프롬프트를 완벽하게 이해하게 된다. 세번째로는 필자와 함께 앉아 학생의 라이프 스토리를 얘기하면서 각 프롬프트에 가장 알맞은 인생의 이야기를 써내려갈 수 있도록 브레인 스토밍을 같이하게 된다. 그 후로는 최고의 에세이가 나올때까지 선생님들과 1:1 에세이 지도를 받게된다. 이렇게 좋은 에세이가 나왔을때 꿈꾸는 대학 진학에 한발 더 가까이 갈 수 있게 된다.

 
 
 
 
 
 
 
Eric Shim 원장 / 에릭심 원장
Cornell University 컴퓨터 사이언스 석사
전 Ericsson CDMA 2000 연구원
전 Mitsubishi Electric, Japan 가상현실 연구원
현 Ivy Master Academy (아이비 마스터 아카데미) 원장 및 칼리지 컨설턴트
현 AP Calculus AB/BC, AP Computer Science A/AB, SAT I, SAT II 강사
현 Bethesda University 컴퓨터 사이언스 학과장

Eric Shim  ericshim@dherald.com

<Copyright © The Herald Insight, All rights reseverd.>

iconHOT ISSUE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